너와 나의 담이 

높지 않았던 시절,


너와 나의 담이

우리를 보호해주던 시절,


오늘은

그 때가 그립구나.



helena님의 창작활동을 응원하고 싶으세요?